납품실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에녹한나 작성일20-06-30 18:01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아파트 경비원이 입주민에게 코뼈가 부러질 정도로 폭행당하고 협박에 시달렸다며 오늘 새벽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유서에는 억울함을 풀 길이 없다는 호소가 담겼는데, 시작은 주차 문제였다고 합니다.






지난달 21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

경비원 A 씨가 이중 주차된 차량을 밀며 주차 공간을 마련합니다.

이때 나타난 입주민 B 씨, 손가락질하며 뭐라고 하는가 싶더니 자신의 차를 밀려는 경비원을 힘껏 밀칩니다.

이어 어깨를 잡아채 또 한 번 밀친 뒤 어디론가 끌고 갑니다.







이중 주차된 자신의 차량을 이동시킨 경비원과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입니다.




입주민은 경비원을 관리실로 끌고 가 관리소장에 당장 해고하라고 윽박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괴롭힘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지난 3일엔 경비실을 찾아가 코뼈가 부러지도록 때렸다는 겁니다.








보다 못한 입주민들은 "경비원에 대한 비상식적 요구는 갑질"이라며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A 씨는 자신의 집에서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첫 사건이 발생한 지 20일 만입니다.

유서엔 자신을 도와준 입주민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함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호소가 담겼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B 씨는 사건 경위를 묻는 YTN 취재진에게 잘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B 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경비원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101730040697 





+입주민이 네이트판에 올린글









https://pann.nate.com/talk/351331492